강릉 모래내한과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오늘의 아침편지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19-01-11 13:29:46 글쓴이 최익선 조회수 13

    끼니

    인간은 끼니를 정해 먹는다.
    인간은 특정 시간, 특정 장소에서 식사를 하며,
    대개 다른 사람들과 어울려서 먹는다. 아마도 그 역사는
    수백만 년을 거슬러 올라갈 것이다. 끼니는 사회적인 행동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사람들은 혼자 먹기보다는 다른 사람들과
    어울려 식사를 한다. 함께 끼니 식사를 하는 사람들은
    사회적 연결 고리가 있다. 사람들은 함께 모여
    끼니를 먹을 때 집단의 소속감을 공유한다.


    - 마이클 L. 파워의《비만의 진화》중에서 -


    * 끼니를 챙겨 먹는 존재는
    오직 인간뿐입니다. 오로지 인간만이
    하루 세끼 끼니를 위해 일하고 땀 흘립니다.
    끼니가 없어 어떤 사람은 굶주리며 고통 속에 눈물짓고,
    어떤 사람은 그 끼니 때문에 목숨까지 겁니다.
    하루하루 세끼 끼니 때마다 맛과 사랑,
    맛과 감사를 함께 나누는 것이
    행복한 사람입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