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모래내한과마을


  • HOME
  • 마이인빌
  • 메일
  • 고객센터
  • 오늘의 아침편지

    게시판 보기
    게시일 2018-10-11 09:08:51 글쓴이 최익선 조회수 12

    치유의 장소, 성장의 장소

    우리를 분노하게 하는
    사람들을 바라보고, 이해하고,
    받아들임으로써 우리는 우리 자신에 대해
    더욱 잘 알게 된다. 장소도 마찬가지다. 우리를
    힘들게 하고, 고생시키고, 전혀 다른 모험 속으로
    몸을 던지게 하는 장소야말로
    치유의 장소이자
    성장의 장소다.


    - 정여울의《내성적인 여행자》중에서 -


    * 너무 화나고 힘들었기 때문에
    다시는 돌아보기 싫은 곳이 있습니다.  
    그러나 제 3의 눈을 열어 잘 돌이켜보면
    바로 그 장소가 나를 치유하고 성장시킨 곳이었음을
    알게 됩니다. 분노가 치밀 때마다 새로운 도전이다,
    너무 힘들 때마다 새로운 모험이다, 생각하고
    더욱 더 힘을 내십시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서로에 대한 배려있는 답글은 네티켓의 기본입니다.

    0/300자
    댓글 등록